연방상원, 2조달러 코로나 대응 부양책 가결…‘역대 최대’

27일께 하원 표결 후 트럼프 서명하면 즉각 발효

상원이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CARES법)을 만장일치로 가결한 뒤 미치 맥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부양책 내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EPA=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2조달러(약 2500조원) 규모의 ‘슈퍼 부양책’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미 상원은 25일(현지시간)코로나19 대응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에 대해 96 대 0으로 가결시켰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경기부양 패키지는 27일께 하원 표결을 통과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곧바로 발효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서명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번 경기부양 패키지는 총 2조달러 규모로,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두 차례에 걸쳐 통과된 경기부양 액수를 합친 것보다 많다.

또 미 연방정부의 한해 예산이 4조달러 수준임을 감안하면, 정부 예산의 절반이 한꺼번에 투입되는 것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AP는 이 패키지 법안이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중소기업과 핵심 산업에 수천억달러를 대출하고, 미국의 납세자에게 현금을 직접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보도했다. 실업급여와 의료 장비가 필요한 병원에 대한 지원안도 이번 패키지 법안에 포함됐다.

정부는 임의로 특정기업을 지원하는 것을 막기 위해 독립된 감찰관과 의회가 지정한 인사들로 꾸려진 감독위원회가 기업 대출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 법안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두 차례에 걸쳐 통과된 경기부양 액수를 합친 것보다 많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