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투어, 선수와 캐디에 페덱스컵 보너스 일부 앞당겨 지급

 

이미지중앙 현재 페덱스컵 랭킹 1위 임성재가 연말 보너스의 일부인 10만 달러를 미리 지급받을 예정이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미국프로골프(PGA)투어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전염병(코로나19)으로 중단되어 투어 상금 수입이 없어진 선수와 캐디들에게 페덱스컵 보너스를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

제이 모나한 PGA투어 커미셔너는 29일(한국시간) 코로나19로 인해 대회가 중단된 오는 5월 중순까지 선수와 캐디들은 차등된 금액을 받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예상 못했던 투어 일정의 변화로 인해 선수들이 부담해야 할 각종 경비를 연말 보너스 일부에서 미리 지급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현재 페덱스컵 랭킹 150위 이내의 선수들은 투어는 시즌을 마친 뒤에 받는 보너스를 선수당 10만 달러(1억2200만원) 한도 내에서 미리 받게 된다.

보너스 지급 기준은 3월8일자 페덱스컵 포인트에 따라 차등 결정된다. 현재 페덱스컵 랭킹 1위인 임성재를 비롯해 랭킹 30위까지는 10만 달러를 받게 된다. 지난해 페덱스컵 랭킹 31위로 마친 선수는 20만 달러를 보너스로 받았다. 따라서 이 금액의 절반을 상한선으로 해서 선수들에게 차등 지급하는 것이다.

예컨대 지난 시즌 페덱스컵 랭킹 60위로 마친 선수는 15만 달러를 보너스로 받았다. 현재 랭킹 60위인 선수는 이 보너스의 절반인 7만5500달러를 미리 받게 된다. 이 선수가 올 시즌을 마쳤을 때 랭킹이 그대로라면 남은 절반 금액의 보너스를 추가로 수령하면 된다.

만약 이 선수의 시즌말 페덱스컵 랭킹이 150위로 떨어졌다면 지난해 150위의 보너스인 7만 달러보다 더 많은 금액을 받은 결과가 된다. 따라서 초과된 5500달러는 선수가 반납하거나 다음 시즌에 공제하게 된다.

한편, 페덱스컵 보너스를 받지 못하는 랭킹 150위 밖의 선수들은 먼데이프로암, 선수 은퇴 보유금, 자선 교육펀드 등 네 가지의 선수 복지 재원에서 돈을 미리 지급받을 수 있다. 또한 캐디들은 발스퍼캐디햇 프로그램, 캐디 펀드 등에서 25만 달러를 통해 대회가 중단된 기간을 위한 현금 지원을 받게 된다.

모나한은 “이는 투어 운영위원회가 지지하는 결정”이라면서 “이같은 조치들이 현재 자금이 필요한 회원들에게는 신중하고 적절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더플레이어스챔피언십에서 중단된 PGA투어는 5월 중순까지 11개 대회가 취소되거나 연기된 상태다.

마스터스를 비롯해 4대 메이저의 일정도 하반기로 변경이 불가피해 보인다. 모나한은 “향후 대회 스케줄은 다음 주에 보다 명확해질 것”이라면서 5월21일부터 개최 예정인 찰스슈왑챌린지 이전에는 남은 투어 일정을 다시 발표할 뜻을 비쳤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