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내년 7월23일 개막…IOC 공식발표

바흐 IOC 위원장, 모리 올림픽조직위원장 전화회담 수영·육상 세계선수권 일정 조율 필요

20200312000686_0

2020 도쿄올림픽이 내년 7월23일 개막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30일(이하 한국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가 결정된 도쿄올림픽의 일정을 확정해 발표했다.

도쿄올림픽 내년 7월23일 개막해 8월8일 폐막한다. 이는 당초 올해 예정돼 있던 일정(7월24일 개막, 8월9일 폐막)에서 하루 앞당겨진 것이다. 도쿄패럴림픽은 8월24일 개막, 9월5일 폐막하는 일정이다.

금요일에 개막해 일요일에 폐막하는 통상적인 올림픽 개최 일정에 맞췄다. 내년 7월23일은 금요일, 8월8일은 일요일이다.

이날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도쿄도 내에서 이사회를 개최해 새로운 대회 일정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모리 요시로 조직위원장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전화회담을 진행해 도쿄올림픽의 새로운 일정에 합의했다. IOC가 임시 이사회를 개최해 합의안을 승인하면서 내년 7월23일 개막이 최종 확정됐다.

바흐 위원장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일본 정부 및 모든 관계자들이 전례없는 도전을 완수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인류는 현재 어두운 터널을 지나고 있다. 도쿄올림픽을 통해 터널 밖 빛을 만날 수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모리 위원장은 “바흐 위원장과 전화회담에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 장관,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가 함께했다”며 “우리의 제안을 IOC가 받아들였다. 대회 준비에 시간이 필요하며, 여름방학 기간에 걸쳐 대회를 여는 것이 여러모로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도쿄올림픽은 기존 일정이 크게 달라지지 않아 연기에 따른 차질을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 성화 봉송, 수송 등 대회 일정의 포멧을 거의 그대로 재활용할 수 있게 됐으며 여름방학 기간 중이라 자원봉사자들의 재소집도 용이하다.

교도통신은 “거의 달라지지 않은 시기에 올림픽을 열게 돼 기존 계획을 활용할 계획이다. 코로나19가 종식되기까지 시간을 최대한 확보, 리스크를 줄이겠다는 의도도 엿보인다”고 평가했다.

고이케 도지사는 “코로나19의 세계적 현황을 고려할 때 선수와 관중의 안전을 위해서는 일정 시간이 필요하다”며 “종전 대회 날짜와 거의 일치하기 때문에 준비가 순조로울 것이라 생각한다. 도쿄도는 모든 힘을 쏟아 조직위원회와 성공 개최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년에 열리는 대형 스포츠 이벤트들과 일정 조율이 향후 과제다. 일단 도쿄올림픽과 마찬가지로 1년을 연기한 유럽축구선수권대회(6월11일~7월11일·유럽 11개국), 코파아메리카(6월11일~7월11일·아르헨티나, 콜롬비아)의 개최 시기는 피했다.

일정이 겹치는 대회는 세계수영선수권(7월16일~8월1일·일본 후쿠오카), 그리고 세계육상선수권(8월6일~15일·미국 오리건)이다. 그러나 수영선수권은 일본에서 열리는 대회라 일정 변경이 어렵지 않을 전망. 육상선수권 역시 세계육상연맹이 직접 나서 기간을 조율하겠다고 밝혔다.

대회 연기 결정부터 새로운 일정 확정까지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있다. IOC는 지난 24일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인해 도쿄올림픽 일정을 2021년 여름까지 조정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올림픽이 연기되는 것은 1894년 제1회 대회가 아테네 그리스에서 열린 이후 124년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연기 결정 후 엿새가 지나 2021년 열리는 대회의 일정이 확정됐다.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는 많이 남아 있지만 기본 틀을 정했다는 점에서 향후 대회 준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