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기 IBK證 대표 취임일성 “자기자본 1조원 달성”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서병기 IBK투자증권 신임 대표이사〈사진〉가 30일 취임일성으로 “임기 내 자기자본 1조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서 대표는 공식 업무를 시작한 이날 취임사를 통해 “IBK투자증권을 명실상부한 자본시장의 강자로 만들겠다”며 ▷중소기업과 더불어 성장하는 자본시장의 리더 입지 공고화 ▷IBK금융그룹과 시너지 창출 ▷자산관리 영업 고도화를 위한 시스템·프로세스 구축 ▷지속성장을 위한 자본력 확충 등 4가지 경영과제를 제시했다.

서 대표는 특히 “자본시장의 기능이 단순중개(브로커리지)에서 투자금융(IB)으로 변화하고 부동산 규제 등 각종 규제가 강화되면서 고수익 사업에 집중하기 위한 금융투자회사들의 자본확충 노력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자체적인 수익성 확대, 증자 등 모든 가능한 방법을 동원해 중소기업 지원 자원인 자기자본 1조원을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 방안에 대해서는 “IB와 PE, 전문사모 등 기존 사업부문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BDC(기업성장집합투자기구)와 같은 신사업 진출을 통해 자본시장을 통한 중소기업 지원이라는 소명을 다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경기둔화와 저금리 기조 지속으로 중요성이 커지는 자산관리 서비스와 관련해서는 “고객 니즈를 정확히 파악하고 그에 적합한 금융상품을 제공할 체계적인 시스템과 프로세스를 갖춰가겠다”고 말했다.

또 서 대표는 “코로나19 사태로 금융시장이 요동치고 전 세계가 혼란에 빠졌다. 과거 외환위기나 리먼사태가 금융발(發) 위기였다면, 이번에는 기존의 경험과 대책이 무의미한, 전혀 다른 차원의 위기 국면이 전개될 가능성이 높다”며 임기 시작과 동시에 체계적인 위기관리에 나서겠다고 했다.

이밖에도 임직원들에게 “금융투자업 종사자에게 필요한 일반적이고 공통적인 자세와 역량에 더해 최소한 한 가지 이상 자신만의 전문성을 갖춰야 한다”는 ‘T자형’ 인재상을 추구할 것을 당부하며 고객 중심 자세와 건강한 기업문화의 가치를 거듭 강조했다.

sp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