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컨트리가수 조 디피, 코로나19로 사망…향년 61

[조 디피 SNS]

[헤럴드경제=뉴스24팀] 미국 인기 컨트리 가수 조 디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햇다. 향년 61세.

29일(이하 현지시간) 빌보드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디피는 이날 코로나19에 따른 합병증으로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사망했다. 그는 지난 27일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공개했다.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밝힌지 이틀 만이다.

조 디피는 1990년대 미국 내 컨트리 음악 인기 바람의 선두권 주자로 5곡을 빌보드 ‘핫 컨트리 송스 차트’ 1위에 올려놨다. ‘홈’’, ‘서드 록 프롬 더 선’, ‘픽업 맨’, ‘비거 댄 더 비틀스’ 등의 히트곡이 있다.

‘세임 올드 트레인’이라는 곡으로 그래미 ‘최우수 컨트리 컬래버레이션 보컬’ 부문을 공동 수상하기도 했다.

최근 미국에서는 인기 범죄수사 드라마 ‘로앤오더(Law&Order)’ 등에 출연한 배우 마크 블럼 도 코로나19로 사망했다.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스타 사례도 잇따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