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제임스 코든쇼’ 출연

RM “우리는 고립된 것 같아도 상황, 용기, 웃음으로 연결”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CBS 인기 심야 토크쇼 ‘제임스 코든쇼’ 스페셜 방송에 출연해 팬들과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30일(현지시간) ‘홈페스트: 제임스 코든스 레이트 레이트 쇼 스페셜(HOMEFEST: JAMES CORDEN’S LATE LATE SHOW SPECIAL, 이하 ‘제임스 코든쇼’)’에 한국 대표로 등장해 진행자인 제임스 코든과 화상 통화로 대화를 나눴다. 이날 ‘제임스 코든쇼’는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예방과 확산을 막기 위해 기획된 특집 방송으로 꾸며졌다.

제임스 코든은 “이렇게 보게 돼 반갑다”며 안부를 물었고, 방탄소년단은 “우리도 반갑다”면서 “잘 지내고 있다”고 화답했다.

코든은 이어 한국 분위기에 대해 질문했고, RM은 “지금 전 세계 모두에게 힘든 시기인 것 같다. 하지만 서로에 대한 결속과 배려, 지지를 보여주고 있다”고 답했다.

“전 세계 팬들과 집에서 시청하고 있는 이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코든의 물음에 뷔는 한국어로 “아미 여러분 잘 지내고 계신가요? 보고 싶고, 빨리 만나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RM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매우 중요한 시기인데, 이곳에서도 이렇게 여러분과 연결될 수 있어서 감사하다. 현재 모두 고립돼 있는 것 같아도 우리는 상황, 용기, 웃음으로 연결돼 있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코든은 방탄소년단에게 노래를 요청했고, 슈가는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Feat. Halsey)’를 부르겠다”고 소개했다.

이후 멤버들은 연습실에서 지난해 4월 발매한 미니앨범 ‘MAP OF THE SOUL : PERSONA’의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열창하며 전 세계 시청자들을 응원했다.

이날 ‘제임스 코든쇼’에는 방탄소년단 외에도 빌리 아일리시, 존 레전드, 마술가 데이비드 블레인, 이탈리아 성악가 안드레아 보첼리, 영국 팝스타 두아 리파, 미국 영화배우 벤 플랫 등이 집에서 라이브를 선보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