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폭등에…한국 외환보유액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하락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지난달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국제금융시장이 요동치면서 환율변동성이 큰 폭으로 확대된 영향을 받았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2020년 3월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4002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월말 대비 89억6000만달러나 급감한 규모다.

한 달 새 117억5000만달러 감소한 2008년 11월 이후 최대폭 하락했다. 이에 따라 외환보유액은 처음 4000억달러를 넘어섰던 지난 2018년 6월(4003억달러)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한은은 “외환당국의 시장안정화 조치 및 미달러화 강세에 따른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 감소 등에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국채, 정부기관채 등으로 구성된 유가증권에서만 136억2000만달러가 빠졌다. 예치금은 46억2000만달러 늘었다.지난 2월말 기준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9위 수준이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