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현대차그룹 신용등급 ‘부정적 관찰대상’ 지정

북미·유럽 등에서 판매량 감소 예상

현금흐름 적자규모도 크게 확대될 것

순현금 보유로 위기 버틸 여력은 있어

국제 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현대차[005380]와 현대차그룹 계열사들이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며 이들의 신용등급 ‘부정적 관찰대상’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신용등급 자체는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현대글로비스는 ‘BBB+’로, 현대제철은 ‘BBB’로 종전과 같이 유지했다.

S&P는 “지난해부터 수요 둔화로 고전하고 있는 세계 자동차 산업이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생산 차질과 추가적인 수요 위축에 직면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S&P는 지난달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올해 세계 자동차 판매량 전망치를 기존 9030만대에서 8000만대로 약 15% 하향 조정한 바 있다.

이어 S&P는 현대차·기아차 판매량과 매출액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S&P는 “현대차와 기아차의 올해 판매량은 북미 약 15%, 유럽 20%, 국내 5%, 중국과 신흥시장 10% 이상 감소할 것”이라며 “두 회사의 합산 매출액은 8∼10% 감소하고, 작년 5.9%였던 조정 EBITDA(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는 올해 3.0∼4.5%로 하락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망했다. 현대차·기아차의 올해 재량적 현금흐름(discretionary cash flow) 적자 규모 역시 이전 추정치(1조~2조원)보다 확대(3조~4조5000억원)될 것으로 봤다.

다만 S&P는 두 회사가 100억 달러(약 12조2800억원) 이상의 순현금을 보유하고 있다며 “위기상황을 최소 몇 분기 버틸 여력이 있다”고 관측했다.

완성차 업체가 아닌 현대모비스·현대글로비스·현대제철을 부정적 관찰대상으로 지정한 한 이유에 대해서는 “현대차와 기아차의 상황을 반영한 것”이라며 “계열사 간 긴밀한 사업 관계를 고려하면 현대모비스 등 3사의 신용등급은 현대차·기아차의 신용등급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자동차 산업의 어두운 전망을 고려하면 현대모비스·현대글로비스·현대제철의 올해 영업실적도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S&P는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올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작년보다 각각 5∼15%와 25∼40% 감소할 것으로 추정하고 현대제철은 올해 1분기 영업손실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