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CJ ENM, 새 보이그룹 이끌 프로듀서 오디션 개최

20200403000064_0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CJ ENM과 세운 합작법인 빌리프랩(이하 빌리프)이 새 보이그룹과 함께할 프로듀서를 모집한다.

빌리프는 최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넥스트 뉴 크리에이터 위드 빌리프’(NEXT NEW CREATOR WITH BELIFT) 오디션을 개최한다”며 “차기 글로벌 음악 시장을 이끌어갈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작곡가(프로듀서)를 뽑는다”고 밝혔다. 접수 기간은 4월 7일부터 5월 1일까지다.

오디션 접수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서를 접수하고, 빌리프 보이그룹을 위한 데모를 제출하면 된다. 만 14세 이상이라면 누구나 도전 가능하며 개인 또는 팀으로도 지원할 수 있다.

최종 우승자에게는 상금 500만 원이 지급된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한다.

빅히트는 CJ ENM과 합작 법인 빌리프를 설립해 연내 다국적 보이그룹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3∼7월 국내외 17개 도시에서 오디션을 진행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