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트로트 사상 대기록…신곡 발표 동시에 음원차트 최상위권 진입

20200403000497_0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내일은 미스터트롯’ 진(眞) 임영웅의 신곡이 발표와 동시에 음원 차트를 뒤흔들었다. 트로트곡이 발표와 동시에 음원차트 상위권에 진입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히트하는 트로트곡도 발표때는 조용하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귀에서 귀로, 입에서 입으로 전파되며 국민가요급이 된다.

하지만 임영웅의 경우, 발표와 동시에 음원차트 상위권이다. 팬덤을 몰고 다니는 스타성과 가창력을 겸비해서다. 스탠다드 팝발라드와 트로트가 만나 완성된 임영웅의 새 디지털 싱글 ‘이제 나만 믿어요’는 3일 정오 국내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됐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주요 실시간 음원차트에서 최상위권에 안착했다.

벅스에서는 단숨에 2위를 차지했으며, 지니 5위, 멜론 6위, 바이브 9위, 소리바다 12위 등 발매 직후부터 음원 차트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트로트 가수의 곡이 장르차트도 아닌 종합차트에서 최상위권을 휩쓴 건 극히 이례적으로, 임영웅과 ‘내일은 미스터트롯’을 향한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한다. 특히 이번 차트 진입 순위는 트로트 가수 역사상 최고 기록이라는 점에서 더욱 놀라움을 자아낸다.

신곡 발매와 동시에 음원 차트 최상위권에 자리 잡은 임영웅이 종합 차트 1위까지 등극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제 나만 믿어요’는 종합편성채널 역사상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린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우승자 특전곡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히트 작곡가 조영수와 히트 작사가 김이나가 ‘사랑의 재개발’ 이후 임영웅을 위해 다시 뭉쳐 완성도를 높였다.

이 곡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전하는 진심 어린 고마움을 표현했다. 여기에 임영웅의 진정성 있는 목소리, 섬세한 감성 사운드가 어우러져 듣는 이들에게 깊은 감동과 울림을 선사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