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집콕’ 온라인 쇼핑 25% ‘껑충’…농축수산물 104%↑

 

〈자료: 통계청〉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집에서만 지내는 이른바 ‘집콕’ 생활이 늘면서 지난 2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25%가량 급증했다. 특히 외식 대신 집에서 주로 식사를 하면서 농·축·수산물, 음식 관련 온라인쇼핑 거래가 크게 늘어났다. 반면 외부 활동 자제로 문화·레저·여행·교통 서비스 거래는 급감했다.

3일 통계청이 발표한 ’2월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지난 2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1조9618억원으로 1년 전보다 24.5%(2조3545억원) 증가했다.

이는 2018년 10월(30.7%) 이후 16개월 만에 최대 증가율이다. 특히 전체 소매판매액 중에서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차지하는 비중도 27.7%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이 비중은 작년 12월(22.1%), 올해 1월(22.9%)과 비교해 5%포인트 정도 상승한 것으로, 한 달에 상품 소비에 100만원을 썼다면 그중 28만원가량은 온라인을 통했다는 의미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오프라인보다 온라인을 통한 소비를 선호하는 행태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월에는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서 식사하는 경우가 늘어난 영향으로 농·축·수산물과 음식 서비스, 음·식료품을 중심으로 온라인쇼핑이 많이 증가했다.

상품군별로 보면 신선식품, 간편조리식, 배달음식 등의 거래가 늘면서 농·축·수산물은 103.7%, 음식 서비스는 82.2%, 음·식료품은 71.0% 증가했다.

또, 가정 내 생활이 증가하면서 세정제, 휴지, 세제 등 생활용품 온라인 거래는 52.8% 증가했다. 고급가전, 소형가전 구매와 신형 휴대전화 출시 등의 영향으로 가전·전자·통신기기는 38.6% 증가했다. 가전 렌탈, 방역서비스가 포함된 ‘기타서비스’ 상품군 거래도 161.0% 증가했다.

반면, 외부 활동 자제로 영화관람, 여행, 대중교통 이용 등이 감소한 영향으로 문화 및 레저 서비스(-60.0%)와 여행 및 교통서비스(-46.2%)는 거래액이 급감했다. 의복(-2.3%), 가방(-1.7%), 패션용품·액세서리(-1.3%)도 거래액이 줄었다. 의복은 날씨와 외출 자제 때문이고, 가방·패션용품 등은 외국인관광객 입국이 크게 줄어 온라인 면세점 거래가 급감한 영향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운영형태별로 살펴보면 2월에 온라인몰의 거래액은 8조5140억원으로 1년 전보다 34.9% 늘어난 반면, 온·오프라인 병행몰의 거래액은 3조4479억원으로 4.7% 증가에 그쳤다.

한편, 지난 2월 온라인쇼핑 거래액 가운데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1년 전보다 31.1% 증가한 8조1436억원이었다. 전체 온라인쇼핑 거래액 대비 모바일쇼핑 거래액 비중은 68.1%로 1년 전보다 3.5%포인트 상승했다. 이 가운데 음식서비스(94.3%), e쿠폰서비스(89.4%)의 모바일쇼핑 비중이 높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