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 “초상권이 특정 정당 홍보에 사용돼, 법적 책임 물을 것”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배우 김서형이 자신의 초상권이 정치적으로 사용되는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김서형의 소속사 마디픽쳐스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배우의 초상권이 특정 정당의 홍보에 사용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의 동의 없이는 배우의 어떠한 이미지도 정치적인 목적으로 사용하실 수 없으며, 초상권 무단 도용의 문제가 확인될 경우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을 강력하게 권고하는 바이다”고 전했다.

김서형측은 “더불어, 배우 김서형은 어떠한 정당의 홍보활동에도 참여하고 있지 않음을 알려드린다”고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