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센터, 공공배달 앱 개발 무상 지원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코리아센터는 자사의 재능·역량을 활용해 지자체용 공공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개발을 무료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공공 배달앱 도입을 원하는 지자체들은 ‘코리아센터 고객센터’로 연락하면 된다.

공공 배달앱은 수수료·광고비·가입비가 없는 ‘3無(무) 앱’이다. 지자체 등과 협업을 통해 일반결제뿐만 아니라 지역화폐·지역상품권결제·지제로페이결제가 가능하도록 개발됐다.

특히 코리아센터가 개발한 공공 배달앱은 지역 상권에 초점을 맞췄다. 지자체들은 공공 배달앱을 맞춤제작(커스터마이징)할 수 있을뿐만 아니라 지역 상권에 특화된 검색·주문·배달 등을 제공할 수 있다.

김기록 코리아센터 대표는 “재능기부로 선보인 배달앱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지역 골목상권이 살아나는 데 힘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소상공인들과 고객들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리아센터 관계자는 “이번 무상 공공 배달앱 지원 구상은 코로나19 이전부터 오랫동안 회사 차원에서 고민했던 내용”이라며 “참여를 희망하는 지자체는 코리아센터로 편하게 연락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