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킬 디스 러브’, 스포티파이 3억 스트리밍…K팝 걸그룹 최초

[YG엔터테인먼트 제공]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기자] 블랙핑크가 전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K팝 걸그룹 최초’ 기록을 세웠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는 8일(한국시간) 스포티파이에서 3억 스트리밍을 넘어섰다. 지난해 4월 공개된 이후 약 1년 만에 세운 대기록이자, K팝 걸그룹의 단일곡으로서는 첫 등정이다.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스포티파이의 영향력과 비중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점을 떠올리면 의미 있는 행보”라고 설명했다.

또한 블랙핑크 제니의 ‘솔로(SOLO)’도 스포티파이에서 2억 스트리밍 고지를 최근 돌파했다. 한국 여성 솔로 가수곡으로는 유일한 기록이다.

스포티파이는 앞서 지난 2019년 연말 ‘블랙핑크가 굉장한 한해를 보냈다(BLACKPINK, It’s been a big year)’며 이들을 집중 조명한 바 있다. 당시 스포티파이 결산 자료(Spotify Wrapped 2019 Global K-Pop Top Lists)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곡은 그 해에만 79개국에서 총 11억회 재생됐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