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 ‘착한 임대인 운동’ 릴레이

대기업 계열 복합 쇼핑몰들이 속속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데자산개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파트너사들을 지원하고자 3~4월 임대료를 최대 30% 인하하기로 했다.

대상은 ‘데자산개발이 운영 중인 ‘데월드몰, ‘데몰, ‘데피트인에 입점한 760여개 중소 파트너사다. 이는 전체 브랜드의 약 67%에 해당하는 수치다.

‘데몰은 입점 브랜드를 유치하는 임대인인 동시에 건물에 임대료를 납부하는 임차인인 사업구조를 가지고 있다.

코로나19 위기로 ‘데자산개발도 임대인을 상대로 임대료 인하를 요청하는 상황에서 선제적으로 중소 파트너사들의 임대료를 감면하는 등 지원책을 마련한 것이다.

앞서 ‘데자산개발은 중소 파트너사를 지원하고자 3~4월 임대료를 7, 8월부터 3개월씩 분할 납부하는 등 3개월 간 납부 유예안을 발표한 바 있다.

또 결제대금을 분할 선지급하고, 점포 영업시간을 단축하는 등 파트너사들의 재무적 부담 완화 및 운영비 절감을 위한 조치도 시행한 바 있다.

‘데자산개발 관계자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각종 비용절감은 물론 임원 월 급여의 일부 반납 등 자사도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입점 파트너사들과 고통 분담을 위해 추가 지원 방안을 내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신세계프라퍼티도 지난 8일 스타필드와 스타필드시티에 입점한 중소 입점업체의 3, 4월 임대료를 최대 30% 인하키로 했다. 3개월(12~2월) 매출을 기준으로 매출 감소폭이 큰 850여개 중소 입점업체가 임대료 인하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신소연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