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솔라, “솔라라는 사람의 음악적 에너지 전하고 싶다”

[RBW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마마무 솔라가 데뷔 6년 만에 솔로 앨범을 발표, 홀로서기를 시작했다. 파워풀한 보컬로 마마무의 인기를 견인한 리더답게 솔로 가수로서도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첫 솔로 앨범을 시작으로 솔라라는 사람의 음악적 에너지를 전달하고 싶어요.”

솔라는 지난 23일 싱글 음반 ‘스핏 잇 아웃’(SPIT IT OUT)을 발매, 솔로 가수로 팬들과 만나고 있다. 그는 소속사 RBW를 통해 전한 일문일답에서 “저의 첫 앨범을 어떻게 봐주실지 궁금하기도 하고 무섭기도 하고 설레기도 하고…굉장히 마음이 복잡하다”며 떨리는 심경을 전했다.

자전적인 가사를 담은 타이틀곡 ‘뱉어’에서는 솔라 자신이 하고 싶은 말과 행동을 거침없이 뱉어냈다. 솔라는 앞서 인터뷰 영상에서 이 곡을 ‘불 맛 아이스크림’에 비유하기도 했다. 솔라는 “저라는 사람을 노래로 또 가사로 그대로 뱉어낸 곡”이라고 설명했다.

“‘뜨거운 입술로 뱉어’라는 가사가 많이 나오는데 뜨거운 저의 열정을 뱉는다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만큼 이번 앨범에 모든 열정을 쏟아부었어요.”

발매를 앞두고 공개한 티저 이미지는 삭발 등 파격적인 콘셉트로도 화제가 됐다. 그는 삭발 모습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만류하셨지만 저는 그것만이 저의 진정성을 보여줄 수 있다고 믿었다”며 “그 믿음을 믿고 지지해 주신 회사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솔라는 “이번 앨범을 통해 다음이 기대되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며 “솔로 앨범을 기다려주고 원했던 팬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