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신동’ 정동원, ‘미스터트’’ 콘서트 제작사와 전속 계약

[쇼플레이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서바이벌 ‘내일은 미스터트’’(이하 미스터트’)에서 5위를 차지한 ‘트로트 신동’ 정동원(13)이 새 소속사를 찾았다.

쇼플레이는 정동원과의 전속계약 소식을 알리며 “장기적으로 대형 아티스트로서의 성장에 중점을 두고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교육과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28일 밝혔다.

정동원은 ‘미스터트’’ 종영 후 많은 대형 기획사로부터 러브콜을 받았으나 ‘미스터트’’ 전국 투어 콘서트 제작사에 둥지를 틀게 됐다. 특히 쇼플레이는 ‘미스터트’’에서 정동원과 듀엣 대결 등을 펼치며 친밀한 관계를 이어온 남승민의 소속사이기도 하다.

정동원은 ‘미스터트’’ 종영 후 1년 6개월 동안은 결승 진출자 중 6인의 매니지먼트를 위탁 관리하는 뉴에라프로젝트와 활동하고, 이후에는 쇼플레이와 함께 한다.

쇼플레이는 정동원이 이제 중학생이 된 만큼 학업과 노래, 악기, 작곡, 프로듀싱, 연기 등의 교육을 병행하겠다고 전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