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 대국민사과…“자녀에게 경영권 물려주지 않겠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서울 서초동사옥에서 경영권 승계와 노조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기 전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자녀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는 오래전부터 마음속에는 두고 있었지만 외부에 밝히는 것은 두려워해 왔다”라면서 “경영 환경도 결코 녹록지 않은 데다 자신이 제대로 된 평가도 받기 전에 이후의 승계 문제를 언급하는 것이 무책임한 일이라고 생각해서였다”라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은 그동안 제기됐던 경영권 승계와 노조 문제 등에 대해 사과했다. 이 부회장이 직접 대국민 사과하는 것은 지난 2015년 6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당시 삼성서울병원의 책임과 관련해 사과한 이후 5년 만에 처음이다.

그는 “삼성이 글로벌 1위 기업으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때로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고 오히려 실망을 안겨드리고 심려를 끼쳐드리기도 했다”며 “이는 법과 윤리를 엄격하게 지키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회와 소통하고 공감하는 데에도 부족함이 있었고 삼성을 바라보는 시선은 여전히 따갑다”라며 “이 모든 것은 저의 잘못”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경영권 승계 논란에 대해서 그는 “법을 어기는 일은 결코 하지 않겠다”라면서 “편법에 기대거나 윤리적으로 지탄받는 일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로지 회사의 가치를 높이는 일에만 집중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노사 문제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이 부회장은 “삼성의 노사문화는 시대의 변화에 부응하지 못했다”라면서 “그동안 삼성의 노조 문제로 인해 상처를 입은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 삼성에서는 무노조 경영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라면서 “노사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사과는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권고에 따른 것이다. 준법감시위는 지난 3월 11일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의혹과 관련해 총수인 이 부회장이 반성·사과하라고 권고했으며 이 부회장이 직접 삼성의 ‘무노조 경영’ 포기를 표명하라고 주문했다.

준법감시위가 요구한 대국민 사과의 1차 기한은 지난달 10일이었지만 삼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권고안 논의에 시간이 오래 걸리고 있다며 연장을 요청해 이달 11일로 연장됐다.

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