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의 5월…‘그날이 다시 오면’ ‘5·18 40주년 특별전시’ 열린다

행정안전부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전시를 오는13일부터 10월 31일까지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특별전은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을 비’ 5·18기념재단(이사장 이철우), 5·18민주화운동기록관(관장 정용화), 전남대학교 5·18연구소(소장 최정기), 문화체육관광부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주진오)이 공동으로 주최한다.

이번 전시는 1980년 오월의 한 복판에서 이를 경험하고, 목격하고, 알린 사람들의 기록과 당시 그들을 탄압했던 정부와 군의 기록을 살펴봄으로써 5·18민주화운동이 한국 현대사에서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조명하기위해 기획됐다.

특히 시민들이 남긴 기록으로 광주를 떠난 적이 없었던 자료가 서울에서 처음으로 공개된다. 당시 초등학생·고등학생·대학생·목사·주부 등 광주 시민들이 뜨거운 심장으로 당시의 상황을 써내려갔던 일기 15점과 당시에는 언론 탄압으로 기사화되지 못했던 기자들이 남긴 취재수첩과 메모 5점이 전시된다.

아울러 당시 정부기록을 통해 5·18민주화운동의 전개부터 이후 명예회복까지 정부 시각의 변화도 살펴볼 수 있다.

이번 특별전은 크게 4개의 공간으로 구성된다.

3층 기획전시실에서 펼쳐지는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에서는 다양한 기록물과 실물자료를 통해 40년 전 그 오월에 저마다의 자리에서 광주를 목격하고, 지키고, 알리려 애썼던 이들의 뜨거운 이야기를 전한다. 1층 기획전시실에서는 국가기록원이 소장한 5·18민주화운동 관련 대표적인 정부기록물로 이루어진 ‘정부기록 속의 5·18’ 전시가 이루어진다. 1층 기획전시는 2020년 6월 7일까지만 열린다.

또 박물관 외부 역사회랑에서는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당시 사진을 비’한 미디어 콘텐츠가 선을 보이며, 역사마당에는 최평곤 조각 설치작가가 제작한 평화의 메시지와 위로를 건네는 작품이 전시된다.

이번 특별전은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이소연 국가기록원 원장은 “40년 만에 처음으로 서울에서 열리는 5·18민주화운동 특별전을 통해 우리 국민들이 5·18민주화운동에 대해서 다시금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남겨진 기록을 통해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에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용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