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코로나 제한 조치 완화에 20% 폭등

미국 텍사스 주 러빙 카운티의 페름 분지에 있는 원유 펌프시설 모습.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국제유가가 5일(현지시간) 20% 이상 폭등하는 등 최근 5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이동제한 등 관련 조치 완화와 경제활동 정상화 움직임 속에서 수요가 늘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0.5%(4.17달러) 뛴 24.56달러에 장을 마쳤다. 전날 약 2주 만에 배럴당 20달러선을 회복한 데 이어 이날 큰 폭의 상승으로 20달러 중반까지 올라서고 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8분 현재 배럴당 13.86%(3.77달러) 오른 30.9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WTI와 브렌트유 모두 5거래일 연속 상승이다.

국제유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원유 수요 감소로 최근까지 큰 폭의 하락을 기록했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취했던 봉쇄령과 이동제한 조치를 완화하고 부분적인 경제 정상화 움직임에 나서면서 원유 수요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시장에 반영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국제유가가 오르자 트위터를 통해 “(원유) 수요가 다시 시작되면서 유가가 멋지게 올라가고 있다”고 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