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쩍은 통화스와프(?)…수요부족에 3분의 2 남기고 임시중단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외화유동성 사정이 최근 양호한 흐름을 보이는 점을 고려해 한국은행이 당분간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에 따른 달러화 공급 입찰을 중단하기로 했다.

한은은 6일 통화스와프 자금 6차 입찰 마감 후 결과자료를 내고 “최근 지속적인 리보(Libor·런던 은행 간 금리) 하락, 스와프 레이트 상승, 외화예금 증가 등에 비춰 외화유동성 사정은 양호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를 반영해 당분간 입찰을 중단하고 시장 여건을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한 6차 외화대출 경쟁입찰에서는 참여 금융기관들이 총 13억2900만달러를 응찰해 전액 낙찰됐다.

응찰액은 이날 공급 한도액인 40억달러의 약 3분의 1 수준으로, 5차분(12억6400만달러)과 비슷했다.

통화스와프 자금 낙찰액은 1차 87억2000만달러, 2차 44억1500만달러, 3차 20억2500만달러, 4차 21억1900만달러로, 1차 공급 이후 하락 추세를 나타낸 바 있다.

1∼6차 입찰에 따른 총 달러화 공급액은 198억7000만달러로,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 한도(600억달러)의 약 3분의 1 수준이다.

통화스와프란,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게 하는 계약이다. 앞서 한은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60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했다.

gi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