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따’ 강훈, 판사비서관 행세…윤장현 돈 1000만원 뜯어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구속기소)과 공범인 ‘부따’ 강훈(18)이 각각 판사와 판사비서관 행세를 하며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 1000만원을 뜯어낸 사실이 확인됐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성범죄특별수사 태스크포스(총괄팀장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는 6일 청소년성보호법의 음란물 제작·배포 등 혐의로 강훈을 구속기소했다. 강훈에게 적용된 혐의는 강제추행, 성폭력처벌법의 ‘카메라 등 이용 촬영’, 아동복지법의 ‘아동에 대한 음행 강요·매개·성희롱, 강요, 협박, 사기’, 정보통신망법의 ‘명예훼손’, 정보통신망법의 ‘정보통신망 침해’,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등 모두 11개다.

검찰에 따르면 강훈은 박사방 개설 초기 ‘부따’라는 닉네임을 사용해 피해자들에게 성 착취 영상물 제작을 강요하고, 조주빈을 도와 박사방 관리 및 홍보, 범죄수익금 인출 등의 역할을 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훈은 지난해 9~11월 조주빈과 공모해 아동·청소년 등 피해자 18명을 협박해 성 착취 영상물 등을 촬영 및 제작하고, 영리 목적으로 텔레그램에서 판매·배포했다.

지난해 11~12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던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 접근해 1000만원을 가로챈 혐의도 확인됐다. 조주빈과 강훈이 윤 전 시장에게 자신들을 각각 판사와 판사비서관이라고 소개하고 “재판에 유리한 결과를 받게 해주겠다”면서 1000만원을 받아냈다. 강훈은 이외에도 성 착취 자금으로 제공된 가상화폐를 환전해 약 2640만원을 조주빈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날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하며 “박사방과 관련해 가상화폐를 지급한 범죄 가담자들을 ‘성 착취 범행자금 제공자’로 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료회원’이라는 표현은 적법한 대가를 지불하고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이미지를 연상키시기 때문에 성 착취물 제작 및 유포라는 범죄의 중대성을 인지하고도 돈을 지불한 피의자들을 지칭하기엔 부적절하다고 봤기 때문이다. 검찰은 “조주빈에게 가상화폐를 입금한 가담자들을 수사한 결과, 단순 음란물 사이트의 유료회원이 아닌 성 착취 영상물의 제작과 유포에 공조하면서 필요한 자금을 지급한 것으로 파악됐다”고도 강조했다.

검찰은 조주빈과 마찬가지로 강훈에게 범죄단체 조직 혐의를 적용하지 않았다. 다만 검찰은 조주빈과 강훈 등 총 36명이 체계적으로 박사방을 운영했다고 보고, 범죄단체 조직 혐의에 대한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혐의 적용 여부는 추후 보강수사를 거쳐 결정하기로 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