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재용 부회장 “자식들에게 회사경영권 물려주지 않을 것”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서초동 사옥에서 경영권 승계와 노조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내 아이들에게 회사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3시께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를) 오래전부터 마음속엔 두고 있었지만 외부에 밝히는 건 두려워했다”면서 “경영 환경도 녹록지 않고 자신이 제대로 평가받기도 전에 이후 승계를 언급하는 것이 무책임한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