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 인력 25% 감원…해외기업 해고 ‘칼바람’

[로이터]

[헤럴드경제] 해외 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줄줄이 큰 폭의 인력 감축에 나서고 있다.

5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숙박공유업체 ‘에어비앤비’는 전체 직원 7500명 가운데 25%가량인 1900명을 줄이기로 했다.

브라이언 체스키 에어비앤비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코로나19로 전 세계 여행이 중단돼 언제 정상화될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올해 매출은 지난해의 절반에 못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감원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에어비앤비는 “예산 절감을 위해 신규 채용을 중단하고 임원진 월급을 삭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액상형 전자담배 브랜드 ‘쥴랩스’도 이날 대규모 감원계획을 발표했다. K C 크로스와이트 쥴랩스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전체 인력의 40%에 해당하는 900명을 감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한국 내 사업은 중단하고 역시 사업 지속 가능성이 작다고 판단된 오스트리아 벨기에 프랑스 등지에서는 새로운 대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쥴은 코로나19 사태 전에 이미 액상형 담배의 안전 문제 등의 논란으로 사업이 어려움에 처해 지난해 650명을 감원한 바 있다.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항공사 감원도 이어지고 있다.

영국 항공사인 ‘버진애틀랜틱’은 이날 직원 3150명 해고계획을 밝히며 감원 행렬에 동참했다.

샤이 바이스 CEO는 성명에서 “36년 전 첫 비행 이후 우리는 많은 폭풍우를 견뎌왔다”며 “하지만 그 어떤 것도 코로나19만큼 파괴적이진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영국 국적기인 ‘영국항공’은 1만2000명을 해고한다고 밝혔으며, 미국 ‘유나이티드항공’도 직원 3000여명을 감원한다고 발표했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CNBC방송, 유니버설스튜디오 등을 거느린 미디어기업 NBC유니버설은 코로나19 여파로 고위 관리직 임금을 20% 삭감하기로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