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적금 깨고, 대출받고…직장인 41% “코로나19로 급여 줄어”

[헤럴드]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직장인 10명 중 4명이 코로나19로 인한 급여 감소를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 중 일부는 급여 손실분을 충당하기 위해 예금·적금을 해지하고 생활비 대출까지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6일 직장인 57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이후 가계 여건 변화’ 조사에 따르면 응답에 참여한 직장인 가운데 41.8%는 코로나19 이후 급여 변동 사유가 발생했다고 답했다.

급여 감소 요인으로는 ‘무급휴가’가 16.3%로 가장 많았고, ‘급여 삭감 및 반납’(12.5%), ‘권고사직’(4.0%), ‘강압적 해고’(1.8%), ‘권고사직 후 복직 제안’(3.8%)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중 무급휴가 기간은 평균 28일로 조사됐고, 응답자 중 최장기간은 116일이었다.

평균 급여 삭감비율은 평균 24.9%로 집계됐다. ‘본인(또는 배우자의) 급여 손실분으로 인해 가계에 타격을 입으셨습니까?’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비율이 43.8%로, 절반에 달했다. 특히 앞선 무급휴가, 권고사직 해당자들의 응답비율은 평균을 상회했다.

급여 감소분 충당 수단으로는 ‘예·적금 해지’(16.8%·중복 응답)가 가장 많았고, ‘생활비 대출’(13.3%), ‘펀드·보험상품 해지’(7.8%), ‘가족·지인에게 돈을 빌림’(5.5%)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아르바이트 등 부업을 시작’(13.1%)했다는 비율도 낮지 않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