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국과 비교…“아날로그 일본, 코로나 못 이겨”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일본 언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는 자국 정부의 시스템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긴급사태 연장 결정과 관련해 ‘아날로그 행정, 멀어지는 출구’ 제하의 기사를 싣고 “검사 확충이나 의료 태세 강화 등 경제 생활 재개를 위해 불가결한 대책들에는 진전이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일본 정부의 최대 문제점을 “경직된 행정 시스템”이라고 꼬집으며 “IT나 민간 활용이라는 21세기 세계 표준에 뒤떨어진 채 바이러스와 싸움에서 이기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신문은 일본보다 먼저 코로나를 수습한 한국의 예를 언급했다. 한국은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빅데이터와 스마트폰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고 했다.

이에 비해 일본은 보건소 직원이 전화로 일일이 확진자 상태를 파악하는 방식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처음에는 이런 방식이 기능했지만 감염자가 급증하자 따라잡지 못하게 됐다”고 썼다.

니혼게이자이는 그러면서 민관 협력이 없는 일본의 막힌 상하 중심 행정도 비판했다. 이 신문은 “코로나19 대책을 후생노동성이 주로 담당하고 다른 부처들은 관여하지 않는다”며 “일본 행정은 횡적인 협조가 약하고 상하중심이기 때문이다”라고 시스템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