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기아차 4월 13만4216대 판매… 전년비 41.1%↓

[헤럴드경제 이정환 기자] 기아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해외 판매 실적이 악화됐다. 반면 내수 시장에서 두자릿수 판매 증가를 보이면서 질주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아자동차는 4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5만 361대, 해외 8만3855대 등 전년 동기 대비 41.1% 감소한 13만 4216대를 판매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19.9% 증가, 해외는 54.9% 감소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1만8398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1만 6655대, K3(포르테)가 1만3120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는 내수에서 전년 동월 대비 19.9% 증가한 5만361대를 판매했다. 이는 3월 중순 출시된 4세대 쏘렌토의 질주가 한몫을 했다. 쏘렌토는 9270대가 팔리며 지난달 기아차가 가장 많이 판매한 차량에 올랐다. 또한 승용 모델은 K5 7953대, K7 4772대, 모닝 2,960대 등 총 2만1240대가 판매됐다. 쏘렌토를 포함한 RV 모델은 셀토스 5597대, 니로 2300대, 모하비 2143대 등 총 2만 3599대가 팔렸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5412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5522대가 판매됐다.

하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시장에서는 반토막 났다. 기아차 해외 판매 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54.9% 감소한 8만3855대를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글로벌 시장의 소비 심리가 위축되고 딜러 판매 활동이 제약됐으며 대부분의 해외 공장이 일시 가동 중단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차종별 해외실적은 스포티지가 1만 6649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고 셀토스가 1만1058대, K3(포르테)가 1만511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경영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지만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를 통해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한편 쏘렌토, K5 등 신차를 앞세워 어려움을 돌파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