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취약계층 노리는 불법 사금융…고금리·채권추심 급증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올해 들어 고금리, 채권 추심 등 불법 사금융 피해 상담·신고 건수가 급증했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1∼4월 금감원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가 접수한 상담·신고 건수는 4만312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8% 증가했다.

이 가운데 고금리, 채권 추심 등 불법 사금융 상담·신고는 2313건으로, 56.9% 늘었다.

금감원은 “올해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취약계층에 대한 불법 사금융 피해 상담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센터가 접수한 상담·신고 건수는 2018년보다 7.6% 줄어든 11만5622건(일평균 466건)이었다.

단순 상담이 7만7700건(67.2%)으로 가장 많았다. 보이스피싱 사기(3만2454건·28.1%), 미등록 대부(2464건·2.1%)가 뒤를 이었다.

유형별 증감을 보면 연 24% 최고금리 위반(9.8% ↑) 상담·신고는 다소 증가했다.

불법 채권 추심(29.3% ↓), 미등록 대부(17.0% ↓), 유사 수신(45.8% ↓), 보이스피싱(24.4% ↓)은 감소했다.

특히 유사 수신의 경우 가상통화 열풍이 잠잠해지면서 가상통화 빙자 유사 수신(116건)이 2018년보다 80.8% 줄어들었다.

보이스피싱은 전화를 이용한 사례는 줄었으나 문자메시지(SMS)를 통한 스미싱(3461건) 상담·신고가 249.6% 급증했다.

금감원은 불법 사금융, 유사 수신 상담·신고 건 가운데 범죄 혐의가 있는 사안(214건)은 수사 당국에 수사를 의뢰했다.

또 피해 구제나 자활이 필요한 경우는 법률구조공단의 법률상담(225건) 또는 서민금융대출 상품(803건)을 안내했다.

금감원은 불법 사금융 피해를 막으려면 대출이나 투자 때 이용 업체가 정식으로 등록된 회사인지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금융소비자정보 포털인 ‘파인’의 ‘제도권 금융회사·등록 대부업체 통합관리’ 항목에서 등록 업체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서민금융대출이 필요하면 금감원 ‘서민금융 1332’ 홈페이지의 ‘서민금융지원’ 코너에서 상황에 맞는 금융지원제도를 조회한 후 이용하면 된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