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코로나19 사망자 유럽서 첫 3만명 돌파

[로이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유럽에서 처음으로 3만명을 넘어섰다.

6일(현지시간) 영국 보건부 발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전날 대비 649명 증가한 3만76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4일 기준으로 이탈리아의 누적 사망자 규모를 추월한 영국은 이날 유럽 국가 중 가장 먼저 3만명 선을 넘었다.

확진자는 이날 9시 기준 20만1101명으로, 확진자 수 20만명 선을 넘은 것은 유럽에서 스페인과 이탈리아에서 이어 영국이 세 번째다.

누적 검사수는 144만8010건으로 하루 새 6만9천463건 늘어났다. 앞서 영국 정부는 지난달 말까지 일일 검사규모를 10만건까지 늘리겠다고 약속했으며, 지난 1일 당시 24시간 기준으로 12만건이 넘는 검사를 실시하면서 일단 목표를 달성하기는 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정부가 약속을 무리하게 달성하기 위해 검사건수 집계 기준을 변경하는 꼼수를 부렸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정부가 연구소에서 최종 결과 뿐만이 아니라 가정이나 요양원 등에 보낸 검사 키트까지 포함하는 방식으로 갑작스럽게 기준을 변경했다는 지적이다.

영국의 하루 검사 건수는 1일 이후부터는 계속해서 10만건을 넘기지 못하고 있다. 노동당 예비내각 보건장관인 조너선 애슈워스 의원은 “정부는 왜 약속했던 검사건수를 지키지 못하고 있는지 설명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