갭·애버크롬비…미국 대형 소매체인 속속 재개장 준비

[EPA=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미국 주 정부들이 봉쇄령을 완화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문을 닫았던 유통 매장도 속속 재개장 준비에 나섰다.

6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의류업체 갭은 북미 전체 매장 2750여 곳 중 800곳을 이달 중 열 계획이다. 이번 주말 텍사스주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재개장한다. 탈의실은 운영하지 않는 등 감염 예방 조치를 취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안내문을 매장에 배치할 방침이다. 갭은 코로나19 대책으로 지난 3월 중순부터 북미 매장을 폐쇄했다.

애버크롬비도 주별 봉쇄령 완화에 맞춰 매장을 재개장할 계획이라고 이날 발표했다. 세부적인 재개장 일정·지역은 제시하지 않았다.

앞서 노드스트롬도 지난 3월 폐쇄한 매장 중 16곳을 제외한 나머지를 단계적으로 재개장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육류 가공 업체인 타이슨 푸드는 아이오와주의 돼지고기 공장을 폐쇄 2주 만인 7일부터 제한적으로 재가동하기로 했다.

hong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