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등 입건…경쟁사 댓글 비방 혐의

[헤럴드경제] 대리점 갑집 논란에 상생경영을 외쳤던 남양유업이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온라인에 경쟁사 비방글을 게시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6일 홍원식(70) 남양유업 회장 등 7명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남양유업은 지난해 초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육아 정보를 나누는 온라인 카페에 경쟁사를 비방하는 내용의 글과 댓글을 지속해서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쟁사에 원유를 납품하는 목장 근처에 원전이 있어 방사능 유출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내용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비방글의 대상이 된 업체가 지난해 4월 경찰에 남양유업 측을 고소했는데, 경찰은 같은 달 홍보대행사를 압수수색해 해당 글을 올린 아이디 50여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남양유업은 2009년과 2013년에도 인터넷에 경쟁사 비방글을 유포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