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고채 금리 1·3년물 역대 최저…기준금리 인하 기대감

금융투자협회 채권정보센터

[헤럴드경제] 6일 국고채 1·3년물 금리가 내려(채권 가격은 상승)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1.5bp(1bp=0.01%포인트) 내린 연 0.960%에 장을 마쳤다. 지난달 10일(연 0.970%) 기록한 역대 최저치보다 낮은 금리다.

같은날 1년물은 1.1bp 하락해 연 0.845%에 마감했다. 1년물의 경우 지난 4일(연 0.856%) 기록했던 역대 최저치를 새로 썼다.

1·3년물 금리의 하락세는 한국은행이 이달 28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연 0.5%로 인하할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으로 풀이된다. 시중 금리 안정을 위해 한은이 적자국채와 정부 보증채를 상당 부분 인수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 또한 금리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반면 장기물 금리는 오름세를 보였다. 5년물과 10년물 금리 모두 0.9bp 상승해 각각 연 1.224%, 1.508%로 0.9bp로 마감했다. 20년물은 연 1.632%로 1.0bp 올랐고, 30년물과 50년물은 각각 1.7bp 상승해 연 1.662%, 연 1.663%로 거래를 마쳤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