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민주당 부산시장에 후보 내야…당대표 뜻 없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경남·울산 선대위원장이 16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당사에서 열린 '2020 총선후보자 필승결의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야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당대표 출마하지 않을 거란 입장도 확실히했다.

김 의원은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잘하면 잘한대로, 못하면 못한대로 심판받는 것이 민주주의”라며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원칙적으로 후보를 내는 게 맞다”고 말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낼 지 여부에 대한 입장은 민주당 원내대표 선거 후보들끼리도 갈린다. 김태년, 전해철 후보는 신중하자면서도 내자는 입장에, 정성호 후보는 내서는 안 된다는 입장에 가깝다.

그는 “(오 전 시장이) 중대범죄를 저지른 건 맞지만 당이 시민들에 약속한 정책이 있기 때문에 후보를 내야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김 의원은 8월에 있을 민주당 당대표 선거 출마에 대해선 다시 한 번 선을 그었다. 그는 “논의가 많이 들어오지만 거대 여당은 과제가 너무 많기 때문에 아직 생각 안 해봤다”며 “2년 후 지방선거와 대선을 잘 준비해야 하기 때문에 원내대표 자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좋은 분이 있으면 선택해서 도와줄 생각”이라고 밝혔다.

당대표에 출마하지 않고 대선으로 직행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역시 “욕심 낼 일이 아니다”라고 뜻이 없다는 입장을 확실히 했다.

김 의원은 전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대국민 기자회견을 한 일을 두고 “우리의 정치문화를 다시 생각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힌 데에 “우리 국회가 삼성의 불법 증여, 편법 승계 등에 대해 자기 목소리를 냈더라면 오늘날의 일도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의 사과 자체는 의미있지만 지켜볼 문제”라며 “12년 이건희 회장도 비슷한 사과를 했듯 도덕적 반성을 통해 사법적 처벌을 면하려는 느낌도 든다”고 말했다.

그는 또 “21대 국회의원 후보들은 집 한 채만 남기고 모두 팔기로 서약했는데, 이를 꼭 지켜야 한다”고 재차 밝혔다.

김 의원은 ‘민식이법’ 개정에 대해 “운전자에 대한 처벌을 경감하자는 게 아니라 스쿨존을 생명존으로 격상해 구조 자체를 바꾸자는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