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다음달 국제선 노선 2.7배 늘린다…미주·유럽·중국 노선 숨통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대한항공이 다음달 국제선 운항노선과 횟수를 대폭 늘렸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세 둔화로 여객 수요 회복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다음달에 국제선 110대 노선 중 32개 노선을 주간 146회 운항한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이번달 13개 노선을 주간 55회 운항하는 것에 비해 2.7배(운항횟수 기준) 가량 증가한 것이다.

이번 노선 운항 확대조치로 다음달 국제선 좌석 공급량은 평년 대비 20% 수준으로 회복될 전망이다. 이번달 국제선 좌석 공급량은 평년 대비 약 8%에 불과했다.

대한항공은 "세계 각국이 코로나19 차단 조치를 완화하고 있어 여객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에서 추가 운항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항공화물 물동량이 증가함에 따라 여객기 화물칸 공급량을 확대해야 한다는 점도 고려됐다.

새로 운항을 재개하는 노선은 미주와 유럽, 중국 등 비즈니스 수요가 많은 대륙에 집중됐다.

미주 노선의 경우 샌프란시스코, 애틀란타, 시카고에 주 5회 비행편이 재개된다. 워싱턴D.C., 시애틀, 시카고에는 주 3회 운항이 재개된다. 캐나다 밴쿠버, 토론토에는 각각 주 4회와 3회 비행편이 재개될 예정이다. 기존에 각각 주 7회 운항되던 로스엔젤레스와 뉴욕 노선은 그대로 운항된다.

유럽의 경우 기존 주 2회 운항되던 파리와 런던 노선을 각각 주 4회, 3회로 증편했다. 여객 환승 수요가 많은 암스테르담과 프랑크푸르트 노선도 주 3회 운항한다.

중국 노선 중 유일하게 주 1회 운항되던 선양 노선은 운항편이 주 4회로 늘어난다. 추가로 베이징, 상하이 푸동, 칭다오, 옌지가 주 4회 운항하고 무단장은 주 3회 운항한다. 대만 타이베이와 몽골 울란바타르 노선도 각각 주 4회, 6회 운항한다.

동남아 노선 중에는 ▷쿠알라룸푸르(주 3회) ▷양곤(주 2회) ▷하노이 (주 7회) ▷호치민(주 7회) ▷싱가포르(주 7회) 노선이 운항을 재개한다.

다만 대양주 노선은 전 노선 운휴를 유지할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현재 화물 물동량 수요가 있으면서 향후 여객 수요가 회복될 가능성이 높은 노선 중심으로 운항 재개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