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마트, ‘비건도 먹을 수 있는 고기’ 선보인다

‘데마트가 대체육 시리즈 ‘고기 대신’을 선보인다. [사진제공='데쇼핑]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꾸준히 증가하는 국내 채식 소비자를 겨냥해 ‘데마트가 비건(vegan)도 먹을 수 있는 대체육을 새롭게 선보인다.

비건은 우유와 달걀 등 동물성 식품은 완전히 배제하고 철저히 채식을 하는 사람들을 일컫는 말이다. 한국채식협회에 따르면 국내 비건 소비자는 2008년 15만명에서 2018년 150만명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CFRA(Center for Financial Research and Analysis)는 2018년 약 22조원 규모였던 글로벌 대체육 시장 규모가 2030년에는 116조원대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기도 했다.

그뿐만 아니라 최근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원인이 동물 착취에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안전한 먹거리와 채식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이에 ‘데마트는 7일 비건 식품 ‘고기 대신’ 시리즈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햄, 고기 없이 밥을 못 먹는 어린 아이부터 고지혈증과 동맥경화 등을 걱정하는 실버층, 꾸준히 늘어나는 비건을 겨냥한 대체육 시리즈다.

‘고기 대신’ 시리즈는 기존 콩고기의 푸석함과 이물감을 보완했으며 곤약과 해조류를 이용, 고기와 가장 가까운 식감과 맛까지 구현했다. ‘비건 양념 순살 후라이드’, ‘비건 한입까스’ 등 총 6종으로 각 8980원이다. ‘데마트는 오는 13일까지 1개 구매 시 10%, 2개 이상 구매 시 20%를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윤지영 ‘데마트 축산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안전한 먹거리, 착한 소비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면서 비건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변화하는 소비자 요구에 맞춰 다양한 대체육 상품군을 보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