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상철 NS홈쇼핑 대표 “홈코노미·언택트 소비 확산은 새로운 기회”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도상철 NS홈쇼핑 대표이사가 모바일 중심의 성장을 강조하며, 최근 확산된 홈코노미와 언택트 소비가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도 대표는 7일 NS홈쇼핑 창립 19주년을 맞아 이 같은 내용의 창립기념사를 그룹 웨어에 게재했다.

도상철 NS홈쇼핑 대표이사 [사진제공=NS홈쇼핑]

도 대표는 기념사에서 “코로나19의 확산 속에서도 NS임직원은 고객과 협력사에 대한 신뢰 추구를 멈추지 않았다”며 “적극적인 사내 방역과 비대면 업무의 조기 정착 등 모범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격려했다.

그는 이어 “오늘날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불확실성의 시대”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고객의 마음으로 끝없는 도전을 이어가자”고 당부했다.

도 대표는 또 올해 경영전략 방향인 ‘상품차별화를 기반으로 하는 모바일중심 성장주도’를 강조하며, “홈코노미(Homeconomy)와 언택트(Untact) 소비의 확산 속에 위기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NS홈쇼핑은 매년 창립기념일을 앞두고 기념식을 진행했지만, 올해는 정부의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행사는 생략하고, 대표이사 기념사도 그룹 웨어에 올리는 것에 그쳤다.

다만 장기근속자 포상과 임직원 기념 선물은 지난 4일 개인별로 전달했다. 올해 NS홈쇼핑의 15년 근속자 15명, 10년 근속자 26명 등 총 41명이 장기근속 기념패와 순금 열쇠를 받았다.

NS홈쇼핑은 지난 2001년 5월 ‘세계 최초의 식품전문 홈쇼핑’으로 창립된 후 먹방, 쿡방, 가정간편식 등 트렌드를 선도하며 식품 산업을 개척해왔다. 현재 TV홈쇼핑을 비’해 T커머스(NS샵플러스), 온라인몰(NSmall), 카탈로그(NS쇼핑북) 등의 유통채널을 운영 중이다.

carri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