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사태 핵심’ 김봉현, 개인금고 여행가방에 55억 은닉

1조6000억원대 피해액이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전주(錢主)이자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수원여객의 회삿돈 241억원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지난달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라임 사태' 몸통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붙잡아 수사한 경찰이 김 회장이 은닉해온 55억원의 현금다발을 발견해 압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일 김 회장에 대한 수원여객 횡령 사건 수사를 마무리하고 검찰에 송치하면서 지금까지 압수한 현금 총 60억3000만원을 같이 넘겼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4일 도주 중이던 김 회장과 라임 사태의 또 다른 핵심 인물인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을 서울 성북구의 한 빌라에서 체포하는 과정에서 5억3000만원을 발견해 압수했다. 김 회장은 라임 사태와 별개로 경기도의 한 버스회사인 수원여객에서 240억원 규모의 회삿돈 횡령 사건을 주도한 혐의로 지난해 12월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잠적했다. 이 전 부사장은 코스닥 상장사 '리드' 경영진의 800억원대 횡령 혐의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난 뒤 지난해 11월부터 행적을 감춘 상황이었다.

경찰은 김 회장을 구속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김 회장이 수원여객 횡령 사건 등을 통해 빼돌린 돈의 행방을 추궁했고, 김 회장의 입에서 서울의 한 물품보관소 주소를 알아내는 데 성공했다. 경찰이 지난달 말 찾아간 이 물품보관소에는 김 회장이 사용한 가명으로 보관 중이던 대형 개인금고가 있었고, 금고 안에서는 5만원권으로 가득 찬 캐리어(여행용 가방) 3개가 발견됐다. 가방들에 담긴 돈의 액수는 모두 55억원이었다.

이 돈의 출처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김 회장은 경찰 조사에서 "재향군인회상조회와 관련된 돈"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은 지난 2018년 10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수원여객 재무 담당 전무이사 A씨 등과 공모해 수원여객 회삿돈 241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수원여객 횡령 사건은 1조6000억원대 피해액이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수원여객은 김 회장 등이 회삿돈을 빼돌리기 전 다른 회사에 인수됐는데. 해당 회사는 수원여객 인수자금을 라임 측으로부터 빌린 것으로 파악됐다. 라임 측은 이 회사에 수원여객 인수자금을 빌려주는 대신 A씨를 경영진으로 고용할 것을 요구했고 A씨는 전무이사가 된 뒤 회삿돈을 빼돌렸다. 그는 현재 중국에 도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김 회장은 재향군인회상조회를 인수한 뒤 300억원대 고객 예탁금을 빼돌린 혐의 등도 받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