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첨단연구 핵심 ‘방사광가속기’ 유치전, 나주 vs 청주 2파전 압축

경북 포항시에 자리한 3세대(오른쪽 원형), 4세대(가운데 막대형) 방사광가속기. [포스텍]

[헤럴드경제] 전남 나주시와 충북 청주시가 신약·반도체 등 미래 첨단연구의 핵심장비인 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의 최종 후보지로 결정됐다. 최종 선정지는 이틀 후인 8일 결정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6일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희망한 강원 춘천시, 경북 포항시, 전남 나주시, 충북 청주시 등 4개 지방자치단체 중 나주시와 청주시를 후보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과기정통부에 유치의향서를 제출한 이들 4개 지자체는 이날 대전에서 방사광가속기 유치의 타당성을 설명하는 발표를 진행했다. 과기정통부는 이 가운데 나주와 청주가 가속기 설치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이날 선정된 나주는 지역 균형 발전을 강조했다. GIST(광주과학기술원)·전남대·전북대 등 호남지역 대학과 개교 예정인 한전공대와 연계, 연구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청주는 전국 어디서나 쉽게 올 수 있다는 입지와 뛰어난 교통망을 내세웠다. 송생명과학산업단지와 대덕연구단지 등 인근에 연구 인프라가 밀집돼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방사광가속기는 전자의 속도를 빛의 속도에 가깝게 끌어올려 밝은 빛(방사광)을 만들어내는 장비다. 가속기로 만들어낸 빛을 이용하면 일반 현미경으로 볼 수 없는 미세한 구조나 살아 있는 세포의 움직임까지 실시간으로 볼 수 있어 '초고성능 거대 현미경'으로도 불린다. 생명과학과 신약, 디스플레이 등 소재·부품 산업의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데 필요한 핵심시설이기도 하다. 신종플루 치료제 '타미플루'와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 등의 개발에도 방사광가속기가 활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북 포항에는 3세대, 4세대 방사광가속기가 설치돼 있지만 이 두 대로는 연구자들의 수요에 대응하는 데 한계가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총 1조원을 투입해 새 방사광가속기를 구축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7일 후보지 2곳에 대한 현장점검을 진행하고, 8일 오전 사업 예정지를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부지 선정을 마치면 올해 안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하고, 늦어도 2022년에는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