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창업보육센터, 중기부 경영평가서 ‘최우수’ 기관 선정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삼육대(총장 김일목) 창업보육센터가 중소벤처기업부가 실시한 ‘2020년 창업보육센터 경영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이 평가는 창업보육센터의 전년도 경영실적 및 성과 등을 점검하기 위해 매년 실시된다. 평가 결과는 당해 연도 보조금지원 기준으로 활용된다. 중소벤처기업부 지정 창업보육센터가 평가대상이며, 올해는 260여개 기관에 대한 평가가 이뤄졌다.

이번 평가에서 삼육대 창업보육센터는 ▷기관의 전문성 ▷운영 인프라 ▷사업계획의 효과성 ▷유관기관 연계 ▷운영실적 관리 등 모든 평가지표에서 두루 좋은 점수를 받아 상위 20%에 해당하는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이로써 삼육대 창업보육센터는 ‘BI(Business Incubator, 창업보육센터) 운영지원사업’과 ‘BI 보육역량강화사업’에 참여해 보육역량 및 입주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비와 운영예산 등을 지원받게 된다.

박명환 센터장은 “본 창업보육센터는 초기 IT, 멀티미디어 분야를 중점 보육했지만 현재는 3D 프린팅, 로보틱스, 신원료 개발, 바이오소재 등 4차산업 분야로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며 “대학의 전문 인력과 시설, 장비 등을 활용하여 경쟁력 있는 벤처기업을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삼육대 창업보육센터는 창업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아이디어나 기술을 보유한 예비 및 초기창업기업에게 시설과 장소를 제공하고, 경영, 기술 등 난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창업인프라 시설이다. 현재 20개의 보육실을 갖추고 멀티미디어 시스템, 콘텐츠, 바이오, 환경에너지 등 분야 18개 입주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