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86만 초·중·고 모든 가정에 ‘친환경급식 식재료’ 배달

서울의 한 대형마트의 농산물 코너. 연합뉴스

[헤럴드경제=한지숙·장연주 기자] 서울시가 개학 연기로 각급 학교에 납품되지 못한 친환경 급식용 식재료를 학교가 아닌 각 가정으로 배달해 준다. 초, 중, 고교학생 자녀를 둔 시내 모든 가정에 10만 원 상당의 모바일 쿠폰으로 지급하는 것이다. 코로나19로 어려워진 농가의 고통을 분담하고, 학부모의 식비 부담도 덜어주는 묘안이다.

박원순 서울 시장은 7일 오전 신청사에서 서울시교육청, 25개 자치구와 함께 친환경 급식 식재료 생산·공급 업체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서울형 학생 식재료 꾸러미’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울형 학생 식재료 꾸러미는 각 가정 내 학부모의 스마트폰에 10만 원 상당의 쿠폰 형태로 발송한다. 지급 대상은 특수학교까지 포함해 총 1335개교 86만 명이다. 사업비는 개학이 두 달 넘게 연기되면서 지출되지 않은 친환경 학교급식 예산(식품비 잔여예산)을 활용한다.

사용이 간편하다. 모바일 쿠폰을 열어 배송지 주소만 입력하면 자동으로 주문이 끝난다. 이 쿠폰으로는 3만 원 상당의 ‘친환경 쌀’과 3만 원 상당의 ‘농축산물 또는 농수산물 꾸러미’를 받을 수 있다. 각각 5월과 6월 중 가정으로 배송된다. 나머지 4만 원은 ‘농협몰’(www.nonghyupmall.com)에서 학부모가 직접 원하는 상품으로 선택 구매할 수 있다. 쿠폰의 유효기간은 오는 7월 까지다.

학부모가 스마트폰이 없는 경우 자녀의 학교에서 직접 주소지를 찾아 3만 원 상당의 친환경 쌀과 7만원 상당의 꾸러미를 바로 배송한다.

서울시는 꾸러미의 내용물을 다양하게 구성하고, 모든 가정에 동일한 꾸러미를 일괄 지원하는 방식이 아닌 학부모에게 선택권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소비자 편의도를 높였다.

조희연 교육감은 “학생 식재료 바우처 사업은 학교급식 중단으로 판로를 잃은 생산자, 학교급식업계를 지원하고,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릴 수 있도록 교육청과 서울시, 자치구가 서로 협력해 결정한 것”이라며 “이번 대책 후에도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한 학교생활을 위한 모든 사항에 대하여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이 중단되면서 친환경 농산물 생산 농가의 어려움이 막대하다. 이 달에는 친환경 농산물이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시기인 만큼 더 큰 피해가 예상된다”며 “서울형 학생 식재료 꾸러미 지원 사업은 친환경 농산물 시장 자체가 붕괴되는 위기 만큼은 막아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시작했다. 농가와 급식단체의 고통을 분담하고,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이 경감되도록 시-구-교육청이 뜻을 모아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