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최대 53만8680원 지원

[헤럴드경제(성남)=지현우 기자] 성남시는 친환경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단독·공동주택 200가구를 대상으로 베란다형이나 옥상형 미니 태양광 발전 설비 지원사업을 편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올해 804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고 325~335W급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하는 가구에 해당 비용의 87~96%를 지원한다. 용량에 따라 54만2600원~60만2600원인 미니태양광 설치 비용 가운데 52만2600원~53만8680원을 성남시가 지원한다.

성남지역 아파트 베란다에 미니 태양광 시설이 설치돼 있다. [성남시 제공]

자부담금은 2만~8만원이다. 설비 가격 54만2600원인 미니 태양광 제품의 경우 2만원(4%)만 자부담하면 설치할 수 있다. 지난해 30~38%이던 시민 자부담률을 대폭 낮췄다. 미니 태양광 발전시설은 용량 325W급 설치를 기준으로 900ℓ짜리 양문형 냉장고를 가동할 수 있는 전력을 한 달에 34㎾ 생산한다. 월평균 7000원 전기료를 아낄 수 있다.

전력 수요가 급증하는 7~8월에는 누진율이 완화돼 더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설치를 희망하는 가구는 성남시 홈페이지에 게시한 5곳 성남시 선정 업체 태양광 모델을 선택·계약한 뒤 시청 5층 기후에너지과로 지원신청서를 내면 된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