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에 ‘심야 자율주행 버스’가 달린다

올해 하반기부터 자율주행 심야셔틀버스가 경기도 시흥시 일대를 달린다. LG유플러스는 7일 서울대학교, 오토모스와 손잡고 경기도 시흥시 오이도역과 배곧신도시를 오가는 심야 셔틀 ‘마중’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시범사업’이다.

우선, 올 10월까지 오이도역에서 정왕동 주거지역에 이르는 1개 노선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운영한다. 사업성과에 따라 내년 말까지 총 5개 노선에 8대 셔틀차량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번 시범사업에서 LG유플러스는 5세대(5G) 통신 기반의 자율주행 관제 플랫폼과 차량·도로 인프라 통신 서비스를 지원한다. 특히 초정밀 측위로 구축된 정밀지도를 제공해 자율주행 차량운행을 지원한다. 서울대학교는 자율자동차 운행 알고리즘을 제공한다. 오토모스는 자율자동차제작과 서비스 운영을 맡았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사업으로 ▷대중교통 사각지대 해소 ▷주거지역 도보권 연결 정류장 배치 ▷주행안정성 보장 등 시민의 교통 안전과 편의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종오 LG유플러스 모빌리티사업담당 상무는 “국내 최고 수준의 5G 기반 자율주행 기술력을 적용해 시흥시 대중교통 사각지대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지영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