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악단 그리움앙상블, 동요·민요를 클래식으로 재해석

[유니버설뮤직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음악대학 교수들로 구성된 그리움앙상블이 한국 동요와 민요를 클래식으로 재해석한 앨범 ‘엄마야 누나야’를 발표했다.

유니버설뮤직에 다르면 그리움앙상블이 처음으로 선보이는 이번 앨범에는 작곡가 김한기, 홍승기, 양준호가 ‘어머니 마음’ ‘퐁당퐁당’ ‘엄마야 누나야’ ‘섬집 아기’ ‘아리랑’ 등 12곡을 클래식 음악으로 선보였다.

그리움앙상블 멤버 이형민 단국대학교 기악과 교수는 “처음에는 정통 클래식 레퍼토리를 연주하다가 우리나라의 동요, 민요의 아름다움에 심취하게 되었고, 이런 곡들을 더 널리 알려야겠다는 일종의 책임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리움앙상블은 지난 2015년 결성,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유시연, 피아니스트 이형민, 비올리스트 신윤경, 첼리스트 최정주, 플루티스트 윤혜리 등 연주자 6인으로 이뤄졌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