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 LED 가로·보안등 4500여개 교체

[헤럴드경제(영양)=김병진 기자]경북 영양군이 새롭게 밝아진다.

7일 영양군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광산업진흥회와 업무 위탁을 통해 올 연말까지 총사업비 25억원을 투자해 군 전체 노후 4500여개 가로등과 보안등을 고효율 LED등으로 교체한다.

이 사업은 민간 자본을 투입하는 최저가 입찰 방식으로 낙찰자를 결정해 추진된다.

사업시행자가 사업비를 선투자, 준공후 5년간 무상으로 사후관리하고 군은 절약된 전기 요금과 유지관리비를 낙찰된 금액만큼 균등 분할 상환한다.

현재 군의 가로·보안등은 소비전력 75W~120W 메탈, CDM 형태의 램프로 전기 요금 및 유지보수비 부담이 크고 전구 수명이 짧아 많은 비용이 들어간다.

이번 교체로 40% 이상의 전기료 절감이 예상된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이 사업이 완료되면 연간 3억원 이상의 예산 절감이 예상된다”며 “동시에 새롭게 밝아져 군민들의 생활 안전과 야간 교통사고 예방에도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