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름세 그친 국제유가, 엿새만에 ‘하락’

[로이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최근 5거래일 연속 오름세를 이어온 국제유가가 6일(현지시간)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3%(0.57달러) 하락한 23.9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6월물 WTI가 약세를 보인 것은 6거래일 만이다.

앞서 WTI는 이동제한 등 관련 조치 완화와 경제활동 정상화 움직임 속에서 수요가 늘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면서 가격 상승세를 탔고, 전날에는 20%대로 치솟아 20달러 중반까지 올라선 바 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4시30분 현재 배럴당 3.55%(1.10달러) 내린 29.8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주 원유재고는 전문가 전망치인 800만배럴의 절반 수준인 460만배럴 증가에 그쳤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