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日, 방역 협력 요청 없어…우린 열려 있어”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코로나19 상황에서 국제협력 의지를 강조하고 있는 정부가 일본과의 방역 협력 노력에 대해 “일본 측에서 공식 요청도 없는 상태”라며 “우리 정부는 일본이라고 해서 특별히 코로나19 대응 협력에 소극적이지 않다”고 강조했다.

외교부 고위 관계자는 7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상대가 원하는 희망 사항이 있고, 우리가 제공할 수 있다면 (방역 협력을) 추진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일본이 무엇을 특정해 지원해달라고 하는 등의 공식 요청이 없는 단계”라고 언급했다. 그는 “우리 입장에서는 열려있다는 말씀을 드리겠다”며 일본 측의 요청이 있을 경우, 충분히 협력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또 “(일본과는) 인도에서 백혈병에 걸린 어린이의 귀국 과정에서도 긴밀히 협조했고, 우리 전세기나 수배한 비행기로 일본 국민을 태우기도 했었다”며 “재외국민 귀국에 대해서는 실용적으로 잘 협력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외교부는 이날까지 코로나19로 인적 교류가 중단된 전 세계 11개국에서 5081명의 기업인의 입국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현재 9개국에 4261명의 기업인 입국 지원을 완료한 상태”라며 “상대국과 합의가 끝나 입국을 앞둔 경우를 합하면 5081명까지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엘지 소속 출장단 252명은 지난 3일 외교부의 지원 아래 중국 난징에 입국했다. 지난 29일 한중 양국이 코로나19 관련 입국 절차를 간소화하는 ‘기업인 신속통로’ 신설을 합의한 이후 대규모로 이뤄지는 첫 한국 기업인 입국으로, 이들은 그간 4일 동안 지정 호텔에서 검사를 받은 뒤 현지 업무를 시작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신속통로 룰에 따른 첫 입국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기존 방식대로라면 14일 동안 격리돼야 했지만, 간소화 절차에 따라 입국 5일차부터 제한적으로나마 호텔과 공장을 오가며 필수적 경제활동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