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학교 안 자투리 공간 활용..‘휴식공간’ 조성

처인구 포곡읍 영문중학교 내 조성된 '학교숲'. [용인시 제공]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용인시는 지난 6일 처인구 포곡읍 영문중학교 안 자투리 공간에 학생들과 지역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휴식공간을 만들었다고 7일 밝혔다.

한창 성장하는 학생들 정서함양에 도움을 주고 지역 주민들에게도 녹지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시는 6000만원을 투입해 학교 내 자투리 공간 2400㎡에 진달래나 무궁화 등 다양한 수목을 심고 산책로와 휴게시설을 설치했다.

시 관계자는 “도심 속 부족한 녹지를 확보하고 학생들과 주민들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휴식공간을 만들기 위해 ‘학교숲’을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시는 지금까지 84개 초중고교에 지역주민들도 이용할 수 있는 휴식공간 조성을 지원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