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유가족 이해 못한 건 제 수양부족…부끄럽게 생각”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5일 오후 경기 이천시 서희청소년문화센터에 마련된 이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합동분향소를 찾아 헌화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논란이 되고 있는 이천 화재 유족과의 대화에 대해 사과했다.

이 전 총리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비상경제대책본부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유가족의 슬픔과 분노를 아프도록 이해한다”며 “그런 유가족들의 마음에 저의 얕은 생각이 다다를 수 없다는 건 자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를 충분히 인지하지 못한 것은 (저의) 수양 부족”이라며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 전 총리는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 전 총리의 발언을 두고 ‘등골이 오싹하다’며 비판한 일에 대해선 “장 의원의 비판을 받아들인다”며 “좋은 충고를 해준 데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미 진행되고 있는 유가족과 당국의 협의가 유가족들의 뜻을 최대한 반영해 빨리 마무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유가족에 ‘저는 국회의원이 아니다’라고 한 말이 무슨 뜻이냐는 질문엔 “지난 몇 년동안 국회에서 싸웠다는 말씀을 (유가족이) 하시길래 그것에 대해서 답을 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