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물류창고 화재 3차 합동 감식…지하부 발화 가능성 재확인

38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시의 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6일 오후 경찰과 소방당국, 국과수 등 관계자들이 3차 합동감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38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경기 이천 물류창고 화재 현장에서 6일 진행된 3차 합동 감식 결과, 경찰과 소방 등 관계기관은 건물 지하부에서 불이 시작됐다는 당초의 추정을 재확인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과 경기소방재난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등 6개 기관은 이날 오후 1시 1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화재 현장에서 합동 감식을 했다.

이번 감식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불이 시작된 지점을 특정할 수 있는 건물 지하부의 탄 흔적 등을 분석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건물 전체에 설치된 전기 및 가스 시설에 대한 감식도 함께 진행됐다.

경찰은 사고 초기와 마찬가지로 불이 건물 지하부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만 불이 난 물류창고 건물 지하 1층과 지하 2층이 통으로 연결된 구조여서, 불이 정확하게 몇층에서 발생했다고 결론 내리기는 어렵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30일과 지난 1일 이틀에 걸쳐 6개 관계기관과 함께 현장 감식을 벌였다. 추가적인 합동 감식 계획은 아직 마련되지 않았다. 1~3차 합동 조사 결과를 보고 국과수가 최종 감정을 한 뒤, 결과를 수사기관에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검사 결과가 언제 나올지에 대해서는 예단하기 어렵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이번 화재는 지난달 29일 오후 1시 32분께 이천시 모가면 물류창고 신축공사 현장에서 발생, 폭발과 함께 불길이 건물 전체로 확산해 근로자 38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