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항진 여주시장, 환경주무관 ‘솔직토크’

[헤럴드경제(여주)=지현우 기자] 이항진 시장이 여주시 시가지 청소를 책임지고 있는 환경주무관들을 직접 만나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 시장은 지난 6일 여주시 하동에 있는 선별장 내 환경주무관 휴게실에서 코로나19로 늘어난 생활쓰레기 수거로 노고가 많은 환경주무관, 노면청소차운전원 등 63명을 격려하고 애로사항과 청소행정 관련 의견을 청취했다.

이 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다보니 개인 택배가 많아지면서 생활쓰레기도 배로 증가했다”며 환경주무관들이야말로 보이지 않는 곳에서 코로나19와 싸워준 분들이라며 여주시민들을 대표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시가지 청소를 책임지는 환경주무관을 격려했다. [여주시 제공]

대화를 마친 이 시장은 자원순환과에서 시가지 노면청소를 위해 지난 1월부터 운영 중인 노면청소차량에 직접 탑승해 깨끗한 노면 청소를 위한 현장 지도를 실시했다. “노면청소차 운행으로 도로재 비산먼지 제거, 쓰레기처리는 물론 거리가 깨끗해졌다”며 코로나19 예방에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격려했다.

자원순환과 박승욱 과장은 “환경주무관들과 노면청소차량 운행 주무관들이 매일 이른 새벽부터 출근해서 깨끗한 여주시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시민 건강과 살기 좋은 여주시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